제목 : 이 마음은 뭘까?
이름 : 박시동


등록일 : 2016-12-09 07:02
조회수 : 691
 


1978년 겨울
서울 종각 독서실
콘크리트 바닥에 카시미롱 침낭하나로 몸뚱아리 넣고 녹이며
새벽을 보내며 검정고시 공부하던 그때가 불현듯 생각난다.

불안했던 나의 미래를 위해 달려야했던,
돌이키면 아득하고
다시 하라면 치 떨리는 과거가 보인다.

근데...
아직도 엄동설한 새벽에 내 살점 덩어리를 그곳에 두고온
이 마음은 뭘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38  어울리지 않는 선을 긋는다
박시동미술관
33
37  예술제가 잘끝나셨는지요.. 1
김재용(술찾사)
3982
36  오늘 너무 아프다
박시동미술관
68
35  오랜만에 들러보니... 2
이규복
3823
34  오랜만에 들어와보았습니다. 1
이용기
2898
33  오지 않는 너를 기다리다가 1
소현
4166
32  올 구정에 뵙도록하겠습니다. 1
정우석
3635
31  욕심
박시동
643
 이 마음은 뭘까?
박시동
691
29  이명박후보와 문화예술대책
축제사무국
3865
28  이제 민통선예술제는 끝이 났다.
박시동
1482
27  이혼은 빠를 수록 좋다
박시동미술관
25
26  작품전시회에 초대합니다. 1
정회룡
3661
25  잘 지내시나요, 윤한성입니다. 1
윤한성
4676
24  잘계신지요,,,샘... 1
김재용(술찾사)
3195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