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살아볼 수 록
이름 : 박시동


등록일 : 2019-01-02 06:12
조회수 : 386
 



살아볼 수 록 다름이 많이보인다.
어쩌면 불안한 존재들끼리 모인 위선덩어리들로도 보여 진다.
자존감도 없고, 의미 없는 쓰레기들로도 보여 진다.
나도 그렇다.

살아볼 수 록 많은. 다양한 색(色)들이 보인다.
내 두 손에 가벼이 움켜쥐고 작은 틈으로 들여다보고 잠시 취해보지만 행여 다칠세라 가벼이 날려 띄운다.
하나하나가 불안하기 짝이 없는 존재들일 수도 있다.

그런데, 그 작은 빛들이 모여 밤하늘을 아름답게 보인다.
우주의 그것들을 상상하듯 신비롭다.

웃어도, 울어도 석장리의 반딧불처럼 애답기가 그지없다.


2019년 1월 2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61  박동남 장려상 1 3118
60  박선생님.... 1 2634
59 비밀글입니다 박시동님 안녕하세요. 1 11
58  본질은 물이다 457
57   2702
 살아볼 수 록 386
55  샘.. 1 3940
54  석장리미술관 개관일정 변경 안내 1 3511
53  선생님. 2 3483
52  선생님.. 1 3458
51  세상은 2 3102
50  소주한잔,, 1 3652
49  송년파티(민통선예술제) 3618
48  아버지 530
47  아프리카 7인조 혼성그룹 "Strong-Afrika" 입니다. 1 3160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