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아버지가 다녀가셨다.
이름 : 박시동


등록일 : 2019-03-05 06:44
조회수 : 441
 


밤에
아버지가 다녀가셨다.
참 고마운 아버지다.
나도 그런 아버지가 되고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미술관명칭과 홈피 변경
박시동
535
 DMZ 민통선예술제 2019 기록영상 670
 1999~2019 민통선예술제 아카이브 영상전 488
 민통선예술제 연혁 1254
147  나는 늙어가는 내가 참 좋다 613
146  나를 본다 538
145  닭을 키웁니다. 393
  아버지가 다녀가셨다. 441
143  살아볼 수 록 385
142  내가 그렇다 342
141  뉴스를 보다 문득 329
140  그냥 보냈다 한다 460
139  2017 단원미술제 선정작가 공모 443
138  본질은 물이다 455
137  욕심 490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