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나는 늙어가는 내가 참 좋다
이름 : 박시동


등록일 : 2020-09-20 08:57
조회수 : 842
 



나는 늙어가는 내가 참 좋다
그래서 염색을 안 한다
지나치게 튀어나온 나의 배가 부담스럽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술까지 포기하고 싶지 않다

이제는 더 이상 이룰 것도 없다
나는 내가 참 고맙고
내 조상님들께 감사한다

오늘은 모든 이들이 감사함이다

2016.9.16 페북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미술관명칭 변경
박시동
698
 DMZ 민통선예술제 2019 기록영상
석장리미술관
915
 1999~2019 민통선예술제 아카이브 영상전
석장리미술관
632
 민통선예술제 연혁
석장리미술관
1382
154  난 멋진 인생을 살았다.
박시동미술관
82
153  발꼬락이 간지럽다.
박시동미술관
82
152  어울리지 않는 선을 긋는다
박시동미술관
75
151  이혼은 빠를 수록 좋다
박시동미술관
57
150  
박시동미술관
92
149  오늘 너무 아프다
박시동미술관
105
148  2023 민통선예술제 포스터
박시동미술관
73
 나는 늙어가는 내가 참 좋다
박시동
842
146  나를 본다
박시동미술관
802
145  닭을 키웁니다.
박시동미술관
523
144   아버지가 다녀가셨다.
박시동
599
    


enFree